콘텐츠로 건너뛰기

다운동 물레방아 태화강에 있는 이건 뭐에요?

-

다운동 물레방아 태화강에 있는 이건 뭐에요?

“다운동 물레방아 태화강에 있는 이건 뭐에요?”

태화강 국가정원을 따라 산책을 하다보면 신기한 구조물이 있습니다.

바로 다운동 물레방아인데요. 도대체 물레방아가 왜 있는지? 정체가 뭔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다운동 물레방아

여름꽃들이 즐비한 이곳! 다운동 물레방아을 볼수 있는곳은 삼호교를 건너 국가정원 먹거리단지 둔치에 있습니다. 시민들이 이용할수 있는 축구장 옆 산책로에 있습니다.

저도 해팡랑 7코스 산책을 하다 우연히 방문한지라… 울산에 살면서 다운동 물레방아라는것이 있는지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저멀리 보이는 어린왕자가 살것 같은 조형물 보이시죠?

그리고 멀리 있는 팽나무까지… 도대체 왜 복원이 된건지 정말 궁금하네요.

아 그리고 무엇보다도! 다운동 물레방아 부근에는 멋진 정원이 꾸며져 있습니다. 알록달록 꽃과 다양한 식물들이 식재되어 있는데 동화같은 풍경에 빠져 연결선을 넘어가는 일은 없도록 주의하세요~

-

첫번째는 팽나무 입니다.

300년이 된 팽나무인데 둘레가 무려 2.2m나 된다고 합니다.

보호수란?

보호수는 그 가치가 인정되어 보호를 받고 있는 나무를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이는 크기, 나이, 또는 특정한 종류의 나무를 포함하며, 특히 과학적, 교육적, 경제적, 역사적 가치를 가지고 있는 나무에게 주어집니다.

-

다운동 물레방아

다운동 물레방아는 운곡마을 앞에 위치한 태화강에 보로 강물을 막아 수로를 만들어 사용했던 물레방아였습니다. 이 물레방아는 강의 유량과 유속의 힘으로 아랫부분의 수차를 밀어 회전하는 방식으로 작동하였습니다. 크기는 높이가 약 3.5m, 보의 폭이 1m, 그리고 길이가 100m 정도 되었다고 전해집니다.

이 물레방아를 이용해 벼, 보리, 밀 등을 빻아 식량으로 활용하였다고 하네요. 또한, 보 아래는 황어와 연어의 산란장으로 이용되었고, 지금까지도 연어들이 산란을 위해 태화강을 올라오고 있습니다.

이 물레방아는 1959년 사라호 태풍으로 유실되었지만, 물레방아 옆에 있던 팽나무는 지금도 그 자리에서 굳건하게 지키고 있는 모습이 정말 대단하네요.

울산시에서 다운동 물레방아를 복원시킨 이유는 녹색문화유산 태화강때문입니다.

녹색문화유산 태화강 사업은 반구대암각화 등 역사·문화 자원을 새롭게 조명해 태화강과 연계하는 사업 중 하나입니다. 이 사업에는 ‘미술관 가는 길 조성사업’과 반구대암각화의 보전과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월드 헤리티지 루트’ 개발, 울산 성지순례길 및 힐링센터 조성, 태화강 8경 친수공간 조성, 여천천 사람길 조성, 나룻배 증설 운행 그리고 다운동 물레방아 복원이 있었고 현재 누구나가 다운동 물레방아를 직접 볼수가 있습니다.

아이들과 방문하여 옛 물레방아가 어떤건지 살펴보기에도 좋고 무엇보다도 꽃 식물들이 정말 이쁘게 식재가 되어 있는 다운동 물레방아 쉼터 정원이었습니다.

태화강을 한바퀴 산책을 하시면서 부담없이 한번 방문을 해 과거 울산의 흔적을 한번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