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봄의 전령, 홍매화와 함께하는 양산 통도사 나들이

-

봄의 전령, 홍매화와 함께하는 양산 통도사 나들이

안녕하세요, 히도리입니다. 겨울이 서서히 물러가고, 봄의 기운이 만연해지는 이때,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봄나들이를 계획하고 계시지 않나요? 오늘은 봄의 전령, 홍매화가 만발하는 양산 통도사를 소개하려고 합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 참조 바랍니다.

봄의 전령, 홍매화와 함께하는 양산 통도사 나들이

홍매화, 봄의 시작을 알리다

봄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벚꽃일 텐데요, 벚꽃 못지않게 봄의 시작을 알리는 꽃이 있습니다. 바로 홍매화입니다. 특히 양산 통도사의 홍매화는 그 아름다움으로 유명한데, 350년 된 자장매(慈臧梅)가 그 주인공입니다.

-

양산 통도사, 홍매화와 함께하는 봄나들이

양산 통도사는 봄이면 홍매화로 유명한 곳입니다. 통도사는 자연과 어우러진 아름다운 사찰로, 봄기운을 만끽하기에 더할 나위 없는 장소죠. 특히, 자가용을 이용해 통도사 입구에 주차한 뒤, 울창한 나무 사이로 걸어가는 길은 봄의 정취를 느끼기에 충분합니다.

-

자장매, 350년의 시간을 품다

양산 통도사에 있는 자장매는 350년의 역사를 자랑합니다. 이 홍매화 아래 서면, 마치 봄이 시작된 것만 같은 기분을 느낄 수 있어요. 봄비가 내린 후, 주말부터는 홍매화나 다른 꽃들이 본격적으로 봄맞이를 시작할 것 같습니다.

-

통도사를 방문하실 분들은 통도사 입구에서 걸어가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울창한 나무들 사이로 봄내음을 맡으며 걷는 것만으로도 큰 힐링이 될 것입니다.




-

울산, 양산 근교에서 나들이를 계획하고 계신다면, 이번 주말 통도사 홍매화 구경은 어떠신가요? 봄의 시작을 홍매화와 함께 맞이해보세요.

양산 통도사, 홍매화, 봄나들이, 자장매, 양산 나들이, 봄꽃 구경, 통도사 홍매화, 봄의 전령, 봄기운, 봄내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