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울산 중구 우정동 회화나무

울산 중구 우정동의 700년 시간을 품은 회화나무

울산 중구 우정동 회화나무

700년 시간을 품은 회화나무

울산 중구 우정동에 700년이라는 세월이 흐른 회화나무를 보신적 있으신가요? 학창시절 친구집이 이근처라서 수십번을 지나다녔지만 이런 역사를 가지고 있는 나무였다니…

어떤 나무였는지 한번 알아보도록 합시다.

울산 중구 우정동, 고즈넉한 이 골목에 자리 잡은 두 그루의 회화나무가 우리의 이야기 주인공입니다. 위치는 우정동 276-43번지, 현재는 재개발 공사가 진행중인곳인데 다행히 나무는 잘 보존이 되어 있는 모습입니다.

울산 중구 우정동의 역사적 자산: 박윤웅과 고려 시대의 회화나무

이 회화나무는 울산의 수호신이기도 합니다.

나무 주변은 소공원처럼 아름답게 꾸며져 있으며, 나무 아래에는 울산을 부흥시킨 박윤웅을 모신 성황당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박윤웅은 나말여초 울산 지역의 대표적인 호족으로, 고려 태조에게 귀부하여 큰 공로를 세웠으며, 울산 지역을 흥례부로 승격시킨 인물입니다. 그의 존경과 충성은 신격화되어, 지역민들에 의해 회화나무 옆 성황단에 모셔졌습니다.

-

회화나무는 무려 700년의 역사를 자랑합니다. 2009년에는 중구의 보호수로 지정되었죠. 언듯보면 한그루의 나무로 보이지만 2그루의 나무들 입니다.

-

북쪽에 위치한 큰 나무의 가슴높이는 압도적인 2.8m에 달하며, 남쪽에 위치한 작은 나무는 건물 쪽으로 기울어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나무들 사이의 공간은 마치 어떤 이야기를 전해주려는 듯합니다.

나무 틈사이 상처들은 외과수술을 한 상태로 나무들 틈 사이 작은 나무도 올라오고 있는 모습을 볼수가 있어요. 이역시 나이는 대략 150~200년으로 추정이 된다고 합니다.

‘효자송도선생정려비’가 이곳에 있었으나, 시립미술관 공사로 이전되면서 공터만 남겨져 있습니다

나무 앞의 공사가 마무리되면 더욱 아름다운 생육 환경에서 우리에게 녹색의 쉼과 역사의 교훈을 전해줄 것입니다.

이밖에도 울산 중구의 보호소들은 곳곳에서 볼수가 있는데 성남동 경로당 회화나무, 북정 우체국 앞 향나무, 구울산초등학교 회화나무, 태화강변의 팽나무, 태화강국가정원 왕버들나무, 태화루 앞 모감주나무, 태화루 은행나무등 울산 중구의 역사적, 문화적 자산들이 곳곳에 남아있죠.

보호수를 지나실때 각각의 나무마다 전해내려오는 이야기들이 있으니 잠시 걸음을 멈추고 나무들의 이야기를 한번 들어주시는건 어떨까요? 나무들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울산의 역사와 자연에 대한 깊은 관심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랍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